본문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전남대소개 역사 앞에 당당하고 자랑스런 전남대학교

[180226] 2017학년도 전기 학위수여식

작성자총장비서실
작성일2018.02.26 19:40 조회548

고사(告辭)

 

친애하는 졸업생 여러분!

 

영예로운 박사, 석사, 학사의 학위 취득을 축하합니다.

 

헌신적으로 보살펴주신 부모님께 감사드립니다. 정성을 다해 가르치고 이끌어주신 교수님과 직원 분들께 머리 숙여 경의를 표합니다. 가까이서 멀리서 힘이 되어주신 동문 제위와 지역민 여러분께도 깊이 감사드립니다.

오늘은 우리 사회를 더 밝고 더 건강하게 해줄 내일의 인재들이 새롭게 출발하는 날, 축제의 날입니다. 다함께 기뻐하고, 기뻐합시다. 자랑스러운 우리의 졸업생들은 이곳 전남대학교에서 인격을 닦고 지성을 쌓았습니다. 사회의 일원이 될 준비를 마쳤습니다. 우리의 건아들은 그 결실을 행복한 세상을 밝히는 데 소중하게 사용할 것입니다.

 

졸업생 여러분!

 

교문 밖은 이제 4차 산업혁명이라는 새로운 물결로 뒤덮이고 있습니다. 인공지능 알파고가 바둑의 최고수 이세돌을 누른 지 벌써 두 해가 지나고 있습니다. 무인자동차가 곳곳에서 공공도로 주행을 시작하였습니다.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는 슈팅스타라는 드론 1,218대가 오륜기를 허공에 띄웠습니다. 이제는 극적인 변화를 거듭하는 내일의 세상에서 우리의 졸업생들이 설 자리는 어디일지 짐작하기도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변화의 시대는 위기이자 커다란 기회입니다. 먼저 깨어나고 먼저 준비한다면 더 큰 성공과 보람이 기다릴 것입니다. 인문학과 이공학을 넘나드는 상상력과 창의력을 연마하면서 세상이 어떻게 흘러가는지 예민하게 주시하십시오. 끊임없이 공부하고 끊임없이 자신을 혁신하면서 숨 돌릴 틈 없는 사회의 변화에 앞서서 적응하십시오. “졸업이란 학업의 끝이 아니라 또 다른 배움의 시작이다.” 정말이지 이번 졸업생들에게 딱 들어맞는 경구가 아닌가 합니다.

 

여러분이 나아가는 세상이 격변의 소용돌이라 하더라도 잊지 말아야 할 것이 있습니다. 미래세계는 최첨단의 과학기술이 서로 융합하여 현실과 가상의 경계가 흐려지고 인간과 기계를 구분하기 어려워질 것이라 합니다. 그러나 그 변화의 주체는 사람이며, 그 변화의 목적도 사람이어야 합니다. 인류의 행복이 궁극의 목표여야 합니다. 우리 사회의 지도자가 될 여러분의 삶이 언제나 어디서나 사람이 중심되는 따뜻한 공동체를 지향하기를 바랍니다.

 

사랑하는 졸업생 여러분!

 

오늘 여러분은 100년이 넘을 긴 인생에서 진정한 첫발을 내딛게 됩니다. 조급하게 생각하지 마십시오. 인생은 마지막에 웃는 사람이이 진정한 승자입니다. 우리의 교목인 느티나무에 그 답이 있습니다. 느티나무가 자라나는 건 누구도 눈여겨보지 않지만 마침내는 마을 어귀 아름드리 거목으로 우뚝 서서 주민들에게 넉넉한 쉼터가 되어 줍니다. 여러분도 꾸준히 정진하여 느티나무와 같은 인생의 승리자들이 되어주기 바랍니다.

 

전남대학교는 전쟁의 참화 속에서도 국립대학을 가져야한다는 지역민의 열망 속에 1952년 문을 열었습니다. 격동의 현대사를 헤쳐 오면서 민주주의와 국가 발전에 헌신하였습니다. 나라가 어려울 때마다 희생을 무릅쓰면서 인류 보편의 가치인 자유와 평화, 민주·인권을 지켜왔습니다. 누구도 부정하지 않는 자랑스러운 역사입니다. 이제, 이 자긍심(Pride)은 미래의 희망(Hope)으로 높이 피어올라야 합니다.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가기를 소망합니다. Pride & Hope! 진리로 밝히는 함께 행복한 세상, 우리 전대인이 만들어 나갑시다.

 

다시 한 번 졸업을 축하합니다. 전대인의 기개를 가슴에 품고 세상 속으로 힘차게 나아가시기 바랍니다. 앞날에 축복이 가득하기를 기원합니다.

 

2018년 2월 26일


전남대학교 총장 정병석

담당부서 : 총장 비서실 (대학본부 5층) Tel : 062-530-1001~2
TOP